d0013015_4fc63c62272ec.jpg


간만의 태국커리인데요, 퓨전이라고 썼지만 그냥 보통 태국커리에 곁들이는 쌀밥대신 국수를 쓴 것 뿐입니다. 근데 이게 묘하게 어울리고 맛 괜찮더라구요. 카레나 커리나 밥 대신 면과 먹는게 특별할것까진 아니지만 제가 쓴 국수는 메밀국수거든요. 국수도 다 질감이나 고유 맛이 다르잖아요. 메밀국수 특유의 구수함이 다른 면들보다 쌀밥의 구수함이 연상되서였을까요. 가벼운 마음으로 밥대신 써본 메밀국수는 좋았습니다. 그래서 이름을 파냉커리 막국수라 지어봤네요. 파냉커리(Panaeng Curry)는 태국의 레드커리 이름이구요.

출처:파냉커리 막국수. 묘하지만 어울리는 퓨전



zkapfhslicense XE1.11.5 STAGE2.0